우크라이나, 코미디언이 대통령 ...드라마같은 현실
우크라이나, 코미디언이 대통령 ...드라마같은 현실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9.04.22 11:1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블로디미르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선후보는 21(현지시간) 자신의 승리가 유력시되자 "결코 실망시키지 않겠다"고 포부를 밝혔다.

당선이 확정적인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후보자 ⓒ뉴시스
당선이 확정적인 젤렌스키 우크라이나 대통령 후보자 ⓒ뉴시스

AP에 따르면 젤렌스키 후보는 이날 출구조사 결과 발표 직후 이같이 말했다. 이날 발표된 키예프 국제사회연구소와 라줌코프센터 출구조사 결과 그는 73.2%를 득표해 25.3%를 득표한 페트로 포로셴코 현 대통령에게 압도적으로 앞서는 것으로 나타났다.

젤렌스키 후보는 "모든 구소련 국가들은 우리를 보라. 모든 것은 가능하다"고 했다. 그는 아울러 대통령 취임 후 1호 업무로 러시아인이나 분리주의자들에 의해 수감된 170여명의 우크라이나 군인들에 대한 석방을 얻어낼 것이라고 공언했다.

올해로 41세의 젤렌스키 후보는 정치경험이 없는 코미디언 출신이다. 우크라이나 유명 인기 TV 드라마 '국민의 종'에서 부패 권력에 맞서 싸우는 평범한 시민을 연기한 바 있다.

그는 선거 기간 동안 포로셴코 대통령 지지 세력으로부터 정치경험이 없다는 비판을 받았지만, 지난달 31일 치러진 1차 투표에서 30.2%를 득표해 16%를 받은 포로셴코 대통령을 여유 있게 앞지르며 선거를 주도해왔다.

우크라이나 유권자들은 특히 집권당에 대한 불신과 현 정권 하에서의 임금난, 공과금 상승 등에 반발해 젤렌스키 후보에게 표를 몰아준 것으로 보인다.

판매원 일을 하고 있는 이리나 파크호바(55)라는 유권자는 이와 관련, AP"포로셴코 대통령 하에서 빈곤이 확대됐고, 우리는 음식과 옷가지 구매를 아껴야 했다""부패의 늪에 빠진 이들의 주머니를 채워주는 일은 충분히 해왔다"고 했다.

한편 포로셴코 대통령은 출구조사 발표 직후 패배를 인정하고 젤렌스키 후보에게로의 대통령직 인계에 협조하겠다고 밝혔다.

담당업무 : 정치·통일
좌우명 : '자본'을 감시하고 '권력'을 견제하는 눈은 작아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ISSN 2636 - 0977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중섭
  • 편집인 : 신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정광식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