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연철 통일, 오늘 해리슨 美대사 면담…내일 中·日대사 회동
상태바
김연철 통일, 오늘 해리슨 美대사 면담…내일 中·日대사 회동
  • 신상인 기자
  • 승인 2019.04.16 13:4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통일부 "4차 정상회담 관계 부처와 협의 준비"

[데일리즈 신상인 기자]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뉴시스 제공
정부서울청사 통일부. ⓒ뉴시스 제공

통일부는 "(4) 남북 정상회담을 통해서 판문점선언이나 평양공동선언이 철저히 이행되고 북미협상 진전에 긍정적 계기가 마련될 수 있도록 준비해나가겠다"16일 밝혔다.

통일부 당국자는 이날 기자들과 만나 "대통령이 어제 남북 정상회담을 장소와 형식에 구애받지 않고 추진하겠다는 의사를 분명히 보였기 때문에 관계부처와 긴밀히 협의해 준비해나갈 생각"이라며 이같이 밝혔다.

남북관계 개선과 한반도 평화번영을 위한 양자 간 사업은 대북제재 등으로 인해 속도를 내지 못하는 상황이다. 북한은 군사회담에 호응하지 않고 있으며, 김정은 국무위원장은 최고인민회의에서 불만을 토로하는 등 긍정적이지 않은 신호도 감지되고 있다.

이 당국자는 "정부는 이산가족 화상상봉이나 산림협력, 체육 교류 등을 포함해 군사합의 이행까지 남북 간 공동선언을 차질없이 계속 이행하겠다는 방침"이라며 "그 시기는 (상황을) 봐가면서 결정할 것"이라고 말했다. 국제기구를 통한 대북 인도적 지원 문제도 북미 비핵화 협상 상황을 봐가면서 다시 추진하겠다는 방침으로 알려졌다.

한편 김연철 통일부 장관은 이날 해리 해리슨 주한 미국대사와의 면담을 시작으로 오는 17일에는 추궈홍 주한 중국대사와 나가미네 주한 일본대사를 연이어 만난다.

이 당국자는 "한반도 문제에서 4강대사가 중요하기 때문에 우선적으로 일정을 조율해서 인사 겸 논의할 기회를 만든 것"이라며 "(주한 러시아대사 면담은) 일정을 조정해야 한다"고 말했다.

이 당국자는 이어 "(해리슨 대사와는) 부임 첫 인사이기 때문에 외교 의례적으로 축하 인사를 할 것"이라며 "특별한 의제가 정해져 있다기보다는 서로 긴밀하게 협의해나가면서 한반도의 완전한 비핵화와 항구적 평화정착을 위해 노력하자는 (의견 교환할) "이라고 설명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