SK 오너家 재벌 3세, 신종마약 상습투약 혐의 인정... 구속영장 발부
상태바
SK 오너家 재벌 3세, 신종마약 상습투약 혐의 인정... 구속영장 발부
  • 강수연 기자
  • 승인 2019.04.02 13:40
  • 댓글 1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뉴시스
ⓒ뉴시스

SK그룹을 창업한 고(故) 최종건 회장의 손자이자 최윤원 SK케미칼 회장의 아들 최 모씨(32)가 마약 구매 및 투약혐의로 구속영장이 발부됐다. 본인도 투약 혐의를 시인했다.

최 씨의 혐의는 지난 2월 마약공급책 이 모(28)씨가 마약류관리에관한법률 위반 혐의로 경찰에 체포된 후 실토하며 밝혀졌다.

이 씨는 지난해 3월부터 5월까지 최 씨에게 1회당 2~4g의 고농축 액상대마와 대마쿠키 등을 최소 5회 이상 거래했다고 자백함에 경찰은 수사에 착수했다.

경찰은 즉시 최 씨에게 출국금지명령을 내리고, 지난 1일 오후 대마 구입(마약류관리에의한법률위반) 혐의로 긴급 체포했다.

인천경찰서 마약수사대는 이후 진행된 최 씨의 간이시약 검사에서 양성 반응이 검출됨에 따라 2일 구속영장을 발부했다. 이후 정확한 결과 확인을 위해 시약지를 국립과학수사연구소에 보내 정밀감정을 의뢰할 예정이라고 발표했다.

수사당국은 이들이 매매한 대마는 1g당 가격이 약 15만 원의 최고급 대마에 속하고, 환각성 또한 일반 대마보다 40배 이상 강한 '신종 변종 대마'로 파악됐다고 전해 재벌들의 '일탈 속 그림자'를 보여줬다.

최 씨는 SK그룹 창업주인 고 최종건 회장 첫째 아들인 고 최윤원 전 SK케미칼 회장의 외아들로 파악됐다. SK그룹 창업주의 장손으로, 최태원 SK그룹 회장과는 5촌 조카와 당숙 사이로 SK그룹은 당분간 역풍을 피하기 어려워보인다.

한편, 경찰은 최 씨와 함께 대마구입 및 투약혐의를 받고있는 현대의 고(故) 정주영 회장의 손자 정 모씨(30)도 쫓고있다.

경찰 관계자는 "정 씨는 해외체류중으로 곧 소환 통보할 예정"이라고 말했다. 현재 한달 이상 해외에 체류중인 것으로 알려진 정 씨는 해외 도피 의혹까지 받고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1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김영철 2019-04-02 18:17:43
이사람들에게 우리나라 경제를
맡겨야한다니 씁쓸하네요~~~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