박영선 장관 후보자, 주택 리모델링 대납 의혹
박영선 장관 후보자, 주택 리모델링 대납 의혹
  • 강정욱 기자
  • 승인 2019.04.01 16:36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정욱 기자]

곽대훈 자유한국당 의원이 박영선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후보자의 연희동 자택 리모델링비 3억원 대납 의혹을 재차 제기하며 해명을 요구했다.

박영선 중기청 후보자의 리모델링 대납 의혹이 일고 있는 연희동 자택 ©뉴시스
박영선 중기청 후보자의 리모델링 대납 의혹이 일고 있는 연희동 자택 ©뉴시스

곽 의원은 1일 서울 여의도 국회 정론관에서 기자회견을 열고 "A건설사가 대가성으로 박 후보자의 자택 리모델링 공사비를 대납했다는 의혹에 대해 적극 소명하지 않았다"면서 "증빙자료를 제출하는 등 적극 밝힐 것"을 주장했다.

박 후보자는 지난 2002년 연희동 자택의 리모델링 공사를 무료로 받는 대신 A사가 평택 반도체 공장 공사를 수주할 수 있도록 도와줬다는 의혹을 받았다.

곽 의원의 제보 내용에 따르면 "A건설사가 3억원에 달하는 박 후보자 연희동 자택을 무료로 리모델링 해줬다고 한다"면서 그 이유로 "박 후보자 배우자가 당시 I사 전무로 근무했는데, I사가 평택 공장을 짓는데 A건설사가 낙찰받을 수 있도록 도와주고 A건설사는 그 대가로 리모델링을 해줬다고 한다"고 말했다.

지난달 27일 곽 의원은 인사청문회에서 박 후보자에게 의혹 관련 해명을 요구했다. 당시 박 후보자는 "사실이 아니다"면서도 공사 주체와 공사비 지급에 대해서는 "기억나지 않는다"고 답했다.

기자회견에서 곽 의원은 "박 후보자는 인사청문회 질의가 진행되고 파행 전까지 아무런 소명도 하지 않았다"면서 "지난달 29일 공문을 보내 대납 의혹에 대해 재차 질의하며 소명자료 제출을 요청했지만 묵묵부답이다"고 지적했다.

담당업무 : 정치·통일
좌우명 : '자본'을 감시하고 '권력'을 견제하는 눈은 작아도 할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ISSN 2636 - 0977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중섭
  • 편집인 : 신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정광식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