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제로페이', 文 대통령의 관심 속에 정부 지원사격 받는다
상태바
'제로페이', 文 대통령의 관심 속에 정부 지원사격 받는다
  • 강수연 기자
  • 승인 2019.03.28 16: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뉴시스
ⓒ뉴시스

서울시의 주요사업 소상공인 간편결제시스템 '제로페이 서비스'에 대해 문재인 대통령이 직접 "청와대가 직접 챙기라"고 별도의 지시를 내린 것으로 알려졌다.

28일 청와대에 따르면, 문 대통령은 지난 6일 정태호 청와대일자리수석비서관에게 "제로페이는 소상공인 자영업 핵심정책인데 왜 이렇게 추진이나 진행이 더디냐"며 "정 수석이 직접 챙겨라"고 말했다.

이러자 관련 정부 부처들과 광영지자체 소속 관련 실무자들은 청와대에서 제로페이와 관련해 대책회의를 진행한 것으로 전해진다.

제로페이는 지난해 12월 서울시가 추진해온 대표 서비스로, 결제 카운터에 비치된 QR코드를 스마트폰 앱으로 인식해 내 계좌에서 판매자 계좌로 금액이 즉시 이체되는 모바일 직거래 결제 시스템이다. 연매출 8억 이하의 소상공인의 경우 제로페이 수수료는 0%로, 사실상 거의 모든 소상공인들의 결제수수료 부담을 없앤다는 취지로 만들어졌다.

그러나, 제로페이의 실효성과 성공여부 등의 논란이 끊이지 않았다.

지난 5일 신원시장을 방문한 박원순 서울시장과 이해잔 더불어민주당 대표 ⓒ뉴시스
지난 5일 신원시장을 방문한 이해잔 더불어민주당 대표와 박원순 서울시장 ⓒ뉴시스

그간 청와대는 제로페이 사업에 관한 언급이 없었으나 지난 5일 문 대통령과 박원순 서울시장, 이해찬 더불어민주당 대표, 홍종학 중소벤처기업부 장관 등과 서울시 관악구의 신원시장을 찾아 제로페이 홍보활동을 하며 사업에 긍정적인 입장으로 변모한 것으로 알려졌다.

앞으로 정부와 서울시는 제로페이를 더 편하게 쓸 수 있도록 각종 정책들을 준비하고 있는 것으로 보인다.

가령, 공무원 업무추진비도 제로페이로 결제하거나, 제로페이 결제 시 서울시내 공공시설 할인 등을 적용하는 방안이다.

서울시 관계자는 "(문 대통령의 발언이) 제로페이 활성화에 큰 도움이 될 것이다. 정부 부처별 제로페이 관련 과제들이 조기에 해결될 것"이라며 "시 차원에서도 소상공인과 자영업자는 물론 소비자도 혜택을 체감할 수 있도록 앱 편의성 제고, 인센티브 부여 등 다양한 노력에 박차를 가하겠다"고 강조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