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4대 주차금지구역' 나도 모르게 신고당한다...'안전신문고' 전국 확대 예정
상태바
'4대 주차금지구역' 나도 모르게 신고당한다...'안전신문고' 전국 확대 예정
  • 최미경 기자
  • 승인 2019.03.13 15:5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최미경 기자]

다음달 17일 부터 '4대 주차금지구역'에 불법 주ㆍ정차시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신고제'가 전국적으로 확대 도입된다.

안전신문고 신고 화면 ⓒ안전신문고 앱 캡처
안전신문고 신고 화면 ⓒ안전신문고 앱 캡처

12일 행정안전부는 신고전용 앱 '안전신문고' 등을 통해 불법 주ㆍ정차를 신고하면 현장 확인 없이 즉시 과태료를 부과하는 주민신고제를 4월 17일부터 전국적으로 확대 도입한다고 밝혔다.

국민 누구나 소화전과 화재경보기 등 소방시설 주변 5m 이내', '교차로 모퉁이 5m 이내', '버스정류소 10m 이내', 그리고 '어린이 보호구역'에 세워진 차를 안전신문고 앱을 이용해 사진 2장을 1분 간격으로 촬영해 신고할 수 있다.

사진 촬영시 1분 간격 2장 촬영의 이유는 불법 주ㆍ정차의 증거가 되기 때문이고 반드시 차량번호가 나오도록 해야한다. 또한 촬영 위치는 휴대폰의 위치 인식 장치가 켜져 있으면 자동으로 인식되고 사진촬영에 대한 도움말도 곧 탑재 될 예정이다.

앱을 통해 신고할때 로그인과 비회원 두가지 상태로 신고할 수 있으므로 회원가입의 부담이 없어 많은 시민들의 자발적 참여를 유도할 수 있다는 장점이 있다.

앱 내에서 신고가 완료되면 해당 지자체에서 자동으로 과태료를 부과한다. 시민 안전을 위한 공익제보라서 신고포상금은 따로 없지만 대형사고 예방을 위한 일이니 국민들의 관심을 당부했다.

행안부 관계자는 "현재 신고 화면에 4월 17일 부터는 주정차 위반에 대한 별도의 메뉴가 추가 될 예정"이라며 "비회원으로 신고해도 신고한 휴대폰으로 접수와 처리 상태에 관한 답변이 발송된다"고 밝혔다.

한편, 안전신문고는 주ㆍ정차 위반뿐 아니라 비상구 혹은 피난시설에 쌓인 물건, 보도블럭이나 도로 훼손, 신호등 파손 등 생활속에서 발견하는 모든 위험 요소에 대한 신고가 가능하며 안드로이드폰은 구글 플레이스토어에서 아이폰은 애플 앱스토어에서 내려 받을 수 있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