文, 실효성 논란 속 중국과 인공강우 추진... 미세먼지 해결 가능성은?
文, 실효성 논란 속 중국과 인공강우 추진... 미세먼지 해결 가능성은?
  • 강수연 기자
  • 승인 2019.03.06 15:34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뉴시스
ⓒ뉴시스

미세먼지 문제가 점입가경으로 치닫는 가운데 문재인 대통령은 중국에서 넘어오는 미세먼지에 대해 중국 정부와 협의해 긴급대책을 마련하겠다고 발표했다.

6일 김의겸 청와대 대변인은 서면 브리핑을 갖고, 문 대통령의 지시사항을 대변했다.

브리핑에 따르면, 우선 미세먼지가 고농도 일때 한ㆍ중이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를 동시에 공동으로 시행하는 방안과 중국과 인공강우를 공동으로 실시하는 방안이다.

문 대통령은 "중국은 우리나라보다 인공강우 기술이 훨씬 앞서있다. 이미 환경장관회의에서 인공강우 기술협약이 돼있기 때문에 인공강우를 적절히 이용한다면 한ㆍ중간에 오가는 미세먼지 해결에 도움이 될 것"이라고 말했다.

이어 인공강우의 실효성에 대해 지적받자, 김 대변인은 "추가로 30년 이상 노후 된 석탄화력발전소를 조기폐쇄 하는 방안도 적극 검토중"이라고 설명했다.

이어 문 대통령이 "한ㆍ중이 공동으로 미세먼지 예보시스템을 만들어, 동시에 대응하는 방안도 지시했다"고 전하며, "필요하다면 추경을 긴급편성해서라도 미세먼지를 줄이는데 역량을 집중하라"고 강조했다.

이 추경은 5일 지시한 공기정화기 대수 또는 용량을 늘리거나, 중국과의 공동 협력을 하는데 쓰이는 비용일 것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날 오전 前 중국대사 노영민 비서실장은 "미세먼지로 국민들께서 피해와 고통을 겪고있는 마당에 청와대가 솔선수범하는 모습을 보여야한다"며 청와대는 미세먼지 비상저감조치 발령기간동안 보유중인 업무용차량과 직원들의 차량을 전면 금지하기로했다.

담당업무 : 생활·이슈부
좌우명 : 세상은 이중잣대로 보면 안 되는 '뭔가'가 있다. 바로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