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김치'가 살렸다...올 1월 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김치'가 살렸다...올 1월 농산물 수출 역대 최고치
  • 강수연 기자
  • 승인 2019.02.18 18: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올 1월, 고용불안과 물가상승으로 내수는 어지러웠지만 농산물의 수출은 역대 최고치를 기록했다.

18일 농림축산식품부(이하 농식품부)에 따르면 2019년 1월 농산물 수출액은 총 6421억500만 원으로, 전년 동기간 대비 5.9% 증가했다.

세부 품목으로는 신선농산물이 딸기, 김치, 인삼 등 대부분의 전체적 품목 수출량이 증가해 작년 1월 대비 14.4% 상승하며 총 1351억8000만원을 수출했다. 또한, 동남아시아에서 인기를 끌고있는 국산 에너지드링크의 영향으로 음료,쌀 가공식품 순으로 나타났다.

수출국별로 살펴보면, 전년 동기간 대비 14.7% 상승해 총 1419억3900만원의 수출액을 기록한 일본이 1위였다. 최근 현지에서의 효능에 관한 대대적인 보도와 전국 단위의 판촉에 성공한 김치와 수출물량은 줄었으나 단가가 상승해 결과적으로 수출액이 상승한 파프리카의 강세가 두드러졌다.

다음은 중국이었다. 전년 동기간 대비 16% 증가한 총 901억2000만원을 수출했다. 중국은 춘절(2019년 2월4일~10일)연휴 기간을 앞두고 선물용으로 국내 인삼의 수출량이 크게 증가했다. 또한 유자차, 조제분유 등 다양한 종류의 품목이 골고루 수출 확대에 이바지한 것으로 나타났다.

이날 이재욱 농식품부 식품산업정책실장은 “통상환경 악화 등으로 국가 수출산업 전반이 어려움을 겪고 있는 상황에서도 농식품 수출은 증가세를 유지하고 있다”며 “앞으로도 농식품 수출 확대를 위해 1분기에 집중적으로 판촉 및 마케팅을 진행하고, 수출관련 어려움 상담이나 사업 설명회 등으로 찾아가는 수출지원을 추진할 계획”이라고 말했다.

농식품부는 상반기 수출상승세를 더욱 높이기 위해 중국 상해 현지에서 유통업체 211곳이 참여하는 대규모 박람회 등을 열고, 현지 한류 문화행사와 연계한 농식품 홍보(K-food Fair)를 포함한 온라인 판촉을 강화할 계획이라고 덧붙였다.

담당업무 : 생활·이슈부
좌우명 : 세상은 이중잣대로 보면 안 되는 '뭔가'가 있다. 바로 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