반려견 내던져 죽음으로 몬 견주...네티즌, 청와대 국민정원 강력처벌 요구
반려견 내던져 죽음으로 몬 견주...네티즌, 청와대 국민정원 강력처벌 요구
  • 최미경 기자
  • 승인 2019.02.11 16:21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최미경 기자] 

분양받은 강아지가 변을 먹는다는 이유로 집어던져 죽게 한 사건이 발생해 충격을 주고 있다. 이에 동물학대를 강력하게 처벌 해 달라는 청와대 청원까지 등장해 귀추가 주목된다.

강원도 강릉의 한 애견분양 가게에서 한 여성이 분양받은 반려견이 배설물을 집어먹는 식분증을 보인다는 이유로 환불을 요구하고, 거절당하자 반려견을 집어 던져 죽게 한 동영상과 글이 SNS를 통해 일파만파로 퍼지고 있다.

ⓒ청와대 홈페이지
ⓒ청와대 홈페이지

11일 SNS에 올라온 글에 따르면 지난 9일 오전 10시 경 애견숍에서 여성 A씨는 3개월 된 말티즈를 분양 받았다. 이 여성은 오후 5시경 애견숍에 전화해  "강아지가 똥을 먹는다"며 환불을 요구했다.

이에 애견숍 오 씨는 계약서상 장염, 홍역, 선천성 질환 등이 있을 시 보증기간 10일 안에 교환이나 환불을 해주게 돼 있고, 식분증은 계약서에 포함돼있지는 않으나 "강아지가 환경이 바뀌면 일시적으로 변을 먹을 수 있고, 아직 몇 시간 되지 않았으니 며칠 더 지켜보자"고 답했다.

하지만 전화가 끝난 뒤 여성이 곧장 애견숍으로 찾아왔고 흥분을 참지 못한 듯 반려견 이동가방에서 말티즈를 꺼내 오 씨를 향해 집어 던졌다.

새 주인을 만난 지 불과 7시간 만에 주인의 손에 내던져 진 생후 3개월 된 말티즈는 다음날 새벽 목숨을 잃었다.

여성은 해당 가게에서 이미 말티즈 2마리를 분양받았고, 다른 애견분양 가게에서도 웰시코기와 포메라니안을 분양받은 것으로 알려져 있어 더욱 여론의 질타를 받고 있다.

사건이 발생한 뒤 오 씨는 A씨에게  "동물 학대ㆍ명예소송을 진행하겠다"고 문자를 보냈다. 이에 A씨는 "강아지를 당신이 직접 죽여 놓고, 왜 저에게 책임을 묻습니까? 저도 걸 수 있는 건 다 걸 겁니다"라고 답했다고 전해, 이번 동물학대 처벌 여부에 관심이 모아지고 있다.

담당업무 : 사회·경제부
좌우명 : 총보다 강한 펜으로 어제보다 나은 오늘을 정조준하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ISSN 2636 - 0977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중섭
  • 편집인 : 신중섭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정광식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