치솟는 물가...서울 택시 기본요금 '3800원으로 오른다'
상태바
치솟는 물가...서울 택시 기본요금 '3800원으로 오른다'
  • 강수연 기자
  • 승인 2019.02.06 17:48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강수연 기자]

뉴시스
ⓒ뉴시스

서울시는 이달 중순부터 택시 기본요금을 3800원으로 인상한다고 밝혔다. 심야할증도 4600원으로 오른다. 이는 이달 16일 04시 이후 탑승객부터 적용된다.

지난 5일부터 서울시와 택시업계는 요금인상을 두고 협상을 시작했으며 (2km기준)기본요금은 기존 3000원에서 800원 오른 3800원, 심야할증(자정~04시)은 기존 3600원에서 1000원 인상된 4600원으로 최종 타결안을 발표했다.
 
또한 여객운송법에 따라 앞으로 심야할증의 경우 10원 단위는 반올림돼 지불하며 총 결제 금액은 자동으로 미터기에 표시된다.
 
예를 들어 요금이 5040원이면 5000원을 결제하고, 5050원이면 5100원을 결제하면 된다.
 
이날 서울개인택시조합은 ▲부당요금 징수근절 ▲승차거부 근절 ▲고령 택시기사의 안전운전 확립 ▲심야승차난 해소 등의 내용이 담긴 '서비스 인식 개선 5대 다짐'을 발표했으며, 이에 서울시도 해당 내용이 제대로 이행되는지 지속적으로 모니터링 할 계획이라고 부연했다.
 
추가로 서울시는 계속된 지하철 적자문제 해소와 인상시기가 돌아온 버스요금에 대해서도 최소 200원에서 최대 300원 인상하는 방안을 두고 계속해 논의 중이라고 덧붙였다.
 
한편, 이번 택시요금 인상은 지난 2013년 10월 2400원에서 3000원으로 오른 이후 약 5년 4개월 만이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주요기사
이슈포토