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기내 갑질 의혹' vs "사실무근"…진실과 2가지 의구심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 '기내 갑질 의혹' vs "사실무근"…진실과 2가지 의구심
  • 신상인 기자
  • 승인 2018.11.21 18:53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신상인 기자]

바이오 산업을 이끌어가고 있는 서정진 셀트리온 회장이 여객기 승무원을 상대로 외모 비하 발언을 하는 등 갑질을 했다는 논란에 휩싸이면서 두 가지 의문점을 낳고 있다. 

우선 '대기업 회장의 갑질에 대한 사회적 고발' 측면에서 나온 언론의 사실 보도에 대한 의혹성이라고 반박하면서 오너를 포장하는 사측의 입장문이 남다르다는 분석이다.

또 하나는 해당 언론사 기사에 무수히 달린 서 회장 내지 셀트리온을 옹호하는 댓글, 반면 '갑질 졸부' 댓글이 이어지고 있다. 이는 서 회장과 대한항공ㆍJTBC 등과 진실공방이 치열해지고 있는 가운데 애먼 투자자들은 또 한번  한숨은 커질 전망이다.

20일 JTBC 보도에 따르면 서 회장은 지난 16일 미국 로스앤젤레스에서 인천으로 향하는 대한항공 여객기에 탑승해 이코노미석에 있는 직원들을 1등석으로 부르자 사무장이 이를 규정위반이라고 제지했고, 서 회장이 보복성 갑질을 했다는 것.

보도는 서 회장이 "왕복 티켓값이 1500만 원인데 그만큼의 값어치를 했느냐"고 따졌고, "젊고 예쁜 승무원도 없다"는 등 승무원 비하 발언까지 했다고 전했다. 또 서 회장이 라면을 주문해 일부러 세 차례나 다시 끓이도록 했다는 주장도 나왔다.

이에 대해 셀트리온 측은 "폭언이나 막말, 고성은 없었고 승무원 비하 발언을 하거나 라면을 다시 끓여오라고 주문한 적도 없었다"고 해명했다.

셀트리온은 "서로 의견을 나누는 과정에서 다소 불편할 수 있는 대화가 오가기도 했으나, 폭언이나 막말, 비속어 사용은 없었다"며 "저녁 식사 대용으로 라면을 한 차례 주문했고 취식 시 덜 익었다고 말하자 주변에서 이를 들은 승무원이 먼저 다시 조리해 제공하겠다고 해 한 차례 다시 라면을 제공받았다. 이후 재주문은 하지 않았다"고 말했다.

그러면서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승무원 외모 비하 발언 등 여성 비하 발언을 했다는 보도 내용 역시 본인이나 동승했던 직원들과 확인 결과 사실무근으로 확인됐다"고 전했다.

셀트리온은 "서 회장이 항공사 규정을 철저히 지키도록 하겠다고 했다"면서 "앞으로 언행을 조심스럽게 하겠다고도 약속했다"고 강조했다.

ⓒ인터넷 커뮤니티
ⓒ인터넷 커뮤니티

그러나 첫번째 문제는 셀트리온 측의 입장문이다. 셀트리온은 입장문을 통해 '직원을 배려하는 오너'로 포장됐다. 입장문은 "서정진 회장은 장거리 출장 비행 시 본인 및 임원들은 편한 좌석에 탑승하고 직원들은 이코노미클래스에 탑승하는 것에 매우 미안함을 갖고 있어, 미안함을 표시하는 방법으로 휴식 공간에서 직원들과 티타임을 가지며 출장 후일담을 나누는 것이 회사의 관례다. 탑승 당일 서 회장은 직원들을 배려하여, 함께 퍼스트클래스 승객 전용 칵테일 라운지로 이동했으며…."라고 정리했다.

그러면서 "서 회장의 투박하고 진솔한 성격에서 비롯된 소통의 차이라고 이해를 부탁드린다"면서 "예기치 못한 불편함을 느끼셨거나 상처를 받으신 분들이 계시다면 한 분 한 분께 진심어린 사과의 말씀을 드린다"고 전했지만 어딘가 모르게 과하게 포장이 된 듯한 느낌이라는 일각의 지적은 무시 못한다.

두번째 지적은 이를 보도한 JTBC 뉴스룸의 댓글이다. 일부는 대한항공이나 JTBC 보도를 지적하고 있다. 반면 JTBC 보도를 지적하고 있는 댓글을 의심하는 부분도 따라 붙고 있기 때문이다.

댓글은 "조금만 잘못하면 그냥 언론에 제보하니...굽신굽신하며 서빙 받아야 한다는건가", "항공사 직원의 역갑질이 슬슬 문제가 된다. 그 비싼 항공료면 라면 10번을 끓여줘도 될 것 같은데 서비스 하는 것이 기분 나쁘면 1등석 요금을 내리면 되는 것이고…", "팩트체크한 건가요. 언론이면 최대한 중립적이어야 하는데…", "균형 있는 보도가 jtbc의 모토가 아닌가요? 셀트리온 홈페이지에 기사 관련 공지사항이 떴는데…사실과 다른 부분에 대해 정정보도를 해 주시기 바랍니다", "규정을 이유로 손님으로 정당하게 요구해야 할 것을 못한다면 다시 그 규정을 수정해야 한다" 등 서 회장의 행동이 크게 문제가 되지 않는다거나, 팩트체크를 다시 하라는 지적 일색이다.

반면 "어찌 한결같이 돈 좀 있다고 찌질이 행동들을 하는지? 고객과 헌신하는 임직원들이 있기 때문에 회사와 오너가 존재할텐데 겸손하지 못하고 사회적인 책임감이 없는 이런 사람은 불쌍한 인간이라고 생각합니다", "셀트리온 직원들은 다 아는 사실일듯? 컬링협회 사건처럼 미투 나오는 건 시간 문제일듯…", "다른 승객은 불가피한 경우가 아닌 이상 이용하지 못하게 하는 게 맞습니다. 전용공간에서 뭔가를 하고 싶었으면 직원들도 퍼스트, 비지니스 끊어주든가", "댓글 수준이 셀트리온 직원들이 다같이 달려든듯한 느낌? 내용을 보면 회장이 갑질한 게 맞고, 조현아 수준 이상으로의 처벌이 필요한데..."등 갑질 보도에 대한 응원을 하는 댓글로 양분되고 있다.

그간 셀트리온은 제약ㆍ바이오 상장기업이 그렇듯이 주가로 평가받는 일이 많았다. 이번 서 회장의 갑질 의혹 건으로도 셀트리온 주가는 전 거래일 대비 8000원(-3.52%) 하락했다가 2500원(-1.10%)으로 거래를 마쳤다.

한편, 승객 신상과 관련된 내부 보고서를 유출한 대한항공도 문제가 있다고 지적되고 있다. 이번에 언론에 노출된 서 회장의 갑질 논란과 함께 같이 탑승한 어떤 승객의 정보도 유출될 수 있기 때문이다.

그간 대한항공 등 고객의 비밀을 유지 존중해야 하는 서비스 업체의 고객 정보, 신상 등의 유출은 실수이던 고의이던 많은 피해를 드러냈던 바가 많았다.

담당업무 : 경제·산업부
좌우명 : 사실(Fact)에는 분명 '이유'가 있다. 그 '이유', 제대로 알아보자!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원재
  • 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