한국 축구 4강 진출…황의조에 의한, 황의조의 축구 완성
한국 축구 4강 진출…황의조에 의한, 황의조의 축구 완성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8.08.27 21:19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사실상 결승전 같은 혈전이 펼쳐졌다. 한국은 8강을 넘어 4강에 안착했다. 기회가 되면 박항서 감독이 이끄는 베트남과의 빅매치도 점점 다가오고 있는 것이다.

아울러 한국은 지난 1월 중국에서 열린 2018 아시아축구연맹(AFC) U-23 챔피언십 4강전에서 우즈베키스탄과 격돌에서의 패배를 되갚았다 .

당시 한국팀(감독 김봉길)은 황현수(FC서울)가 만회골을 넣었지만 4골을 연이어 헌납하면서 전술 무지의 축구를 보였다는 질타를 받았다.

27일 오후 6시(한국시간) 김학범 감독의 23세 이하(U-23) 축구대표팀은 인도네시아 브카시 패트리어트 찬드라바가 스타디움에서 우즈베키스탄과 2018 자카르타-팔렘방 아시안게임 8강전에서 4-3으로 승리했다.

황의조(감바 오사카)가 멀티골을 터트리며 한국에 2-1 리드를 안겼지만, 후반전 수비 집중력 부족으로 역전골을 허용했다. 그러나 다시 황의조가 해트트릭으로 3-3 동점을 만들었다.

이어 연장 후반에서 황의조가 얻어낸 페널티킥을 황희찬(잘츠부르크)이 마무리하면서 마음의 짐을 덜었다. 이번 대회에서 부진한 활약으로 마음 고생이 컸던 황희찬은 4강 진출을 이끄는 페널티킥을 성공하며 승리를 선사했다.

황의조가 선제골을 넣고 김학범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황의조가 선제골을 넣고 김학범 감독과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이 골은 연장 전반 11분 우즈베키스탄 에이스 알리바예프가 이승우를 상대로 경고를 냈고, 경고 누적으로 퇴장당하며 한국이 수적 우위를 얻어 만들어낸 기회였다.

이 경기의 히어로는 황의조였다. 황의조는 '인맥 선발' 논란을 날리며 와일드카드답게 매 경기 득점을 올렸고, 김학범호(號)의 골잡이로 우뚝 섰다.

대회 전 황의조는 논란의 중심에 섰다. 김학범 감독은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3장의 와일드카드로 손흥민(토트넘) 조현우(대구) 황의조를 택했다.

김 감독이 성남FC 지휘봉을 잡았을 당시 같은 소속이었던 바 있기 때문에 황의조를 발탁했다는 논란을 불렀다.

이번 아시안게임에서 8골을 터뜨리며 와일드카드의 존재 가치를 확실히 보여준 황의조. "좋은 모습을 보여드리면 팬들도 좋게 봐주실 거라고 생각한다"고 했던 황의조는 자신과의 약속을 지켰다.

설욕의 상대 우즈베키스탄을 꺽고 대회 4강에 오른 한국은 베트남-시리아의 승자와 29일 저녁 6시 치비농의 파칸사리 스타디움에서 결승 진출을 다툰다.

한편, 일본이 사우디아라비아를 꺾고 4강에 진출했다. 남은 4강팀은 아랍에미리트(UAE)-북한의 승자로 한국, 일본, 베트남-시리아의 승자가 자웅을 겨루게 된다.

담당업무 : 문화·연예부
좌우명 : 사람 사는 세상 만드는 뉴스... 그 속에 사는 '우리'를 꿈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원재
  • 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