월드컵 평가전…이승우ㆍ문선민ㆍ오반석 첫 A매치 데뷔전 "합격"
월드컵 평가전…이승우ㆍ문선민ㆍ오반석 첫 A매치 데뷔전 "합격"
  • 전은솔 기자
  • 승인 2018.05.28 23:50
  • 댓글 0
이 기사를 공유합니다

[데일리즈 전은솔 기자]

2018 러시아월드컵 28명 엔트리에 깜짝 발탁된 대표팀의 막내 이승우(헬라스 베로나)가 A매치 데뷔전에서 도움을 기록하며 가상의 멕시코 온두라스를 상대로 A매치 평가전 승리를 얻었다.

최종 지역예선 마지막 경기에서 우리와 본선에서 경쟁할 멕시코를 3-2로 꺾은 온두라스는 여독이 풀리지 않은 듯 예상만큼의 날카로움을 보여주진 못했다.

이번 선발된 인원 중 처음 대표팀의 부름을 받은 이는 이승우와 문선민(인천), 오반석(제주) 등 3명은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열린 온두라스전에서 나란히 데뷔전을 치렀다. 이날 손흥민은 부상 중인 기성용(스완지시티)을 대신해 첫 주장 완장을 찼다.

관심을 모은 이승우가 28일 대구스타디움에서 벌어진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선발 출전해 후반 39분까지 84분을 소화하며 손흥민(토트넘)의 결승골을 도왔다. 현란한 돌파와 빠른 템포, 과감함을 선보이며 형들 사이에서 빛났다.

이승우는 지난해 20세 이하(U-20) 월드컵을 통해 가능성을 입증하면서 신태용 감독의 구상에 들었다. 아직 러시아월드컵 최종 엔트리 승선은 경쟁 중이다. 앞으로의 평가전은 이를 가늠할 잣대로 활용되고 있다.

손흥민과 황희찬(잘츠부르크)이 투톱에 섰고 이승우는 왼쪽 측면에서 2선 공격수로 적극적인 공격 가담을 했다. 전반 17분 패스를 받는 과정에서 상대 수비수 2명을 따돌리는 개인기에 이어 돌파와 중거리 슛으로 눈길을 사로잡기도 했다.

전반 35분에는 자신에게 반칙을 가한 상대 선수와 거친 몸싸움과 설전을 주고받으며 유스시절에 보여줬던 당당함이 여전히 발휘했다.

전반 44분에는 템포 빠른 슈팅으로 온두라스 수비를 긴장하게 했다. 후반에도 초반부터 현란한 드리블로 온두라스 수비진을 흔들더니 기어이 골 장면을 만들었다.

후반 15분 상대 패스를 가로채 페널티박스 정면 외곽에 있던 손흥민에게 패스를 보냈고 손흥민은 호쾌한 왼발 중거리슛으로 온두라스의 골네트를 갈랐다. 이승우는 후반 39분 박주호(울산)와 교체됐다.

2018 러시아월드컵 대비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15분 손흥민이 골을 성공 이승우와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2018 러시아월드컵 대비 온두라스와의 평가전에서 후반 15분 손흥민이 골을 성공 이승우와 기뻐하고 있다. ⓒ뉴시스

문선민은 후반 10분 이청용(크리스탈 팰리스)를 대신해 투입됐다. 후반 28분에는 직접 골맛을 봤다. 황희찬의 패스를 받아 문전에서 상대 수비수 한 명을 제치고 왼발로 때려 득점에 성공했다.

센터백 오반석도 후반 25분 정승현 대신 투입돼 3-백과 4-백을 오가는 전술을 무리없이 소화했다. 오반석과 함께 전반 8분 온두라스의 날카로운 프리킥을 쳐낸 조현우 골키퍼 등도 안정적인 수비를 보여주면서 그 동안 아쉬웠던 부분도 보강한 것으로 평가받았다.

후반에도 접전을 펼쳤지만 온두라스와 두 골차로 리드를 잡은 한국은 경기 막판까지 공세를 펼쳤고, 경기는 결국 2-0의 스코어로 마무리됐다.

신태용 감독은 이승우 등의 A매치 데뷔전을 치른 어린 선수들에 대해 "첫 태극마크를 단 선수들이지만 더 당당하다. 그런 세대들이 놀랍다. 우리 때는 기라성 같은 선수들이 있으면 말도 못하고 기죽어서 얼굴도 못 쳐다봤는데 지금은 첫 만남에서도 10년 지냈던 선후배처럼 지내 보기 좋았다. 일을 낼 것 같다는 느낌도 있다"고 밝혔다.

한편, 온두라스를 꺾은 한국은 다음달 1일 오후 8시 전주월드컵경기장에서 보스니아헤르체고비나와 국내 마지막 평가전을 갖는다. 신 감독은 이 경기 후에 러시아에 갈 23명을 최종 확정할 계획이다.

담당업무 : 문화·연예부
좌우명 : 사람 사는 세상 만드는 뉴스... 그 속에 사는 '우리'를 꿈꾸다.


댓글삭제
삭제한 댓글은 다시 복구할 수 없습니다.
그래도 삭제하시겠습니까?
댓글 0
댓글쓰기
계정을 선택하시면 로그인·계정인증을 통해
댓글을 남기실 수 있습니다.

  • 명칭 : 데일리즈로그(주)
  • 발행소 : 03425 서울특별시 은평구 서오릉로21길 8, 해원빌딩 301호
  • 대표전화 : 02-385-3118
  • 팩스 : 02-385-3119
  • 제호 : 데일리즈
  • 등록번호 : 서울 아 02435
  • 등록일 : 2013-01-21
  • 발행일 : 2013-01-21
  • 발행인 : 신원재
  • 편집인 : 김경수
  • 청소년보호책임자 : 강정민
  • 편집국장 : 신원재(010-6331-3610)
  • 데일리즈 모든 콘텐츠(영상, 기사, 사진)는 저작권법의 보호를 받은바, 무단 전재와 복사, 배포 등을 금합니다.
  • Copyright © 2013 데일리즈. All rights reserved. mail to dailiesnews@daum.net
ND소프트